로그인   |   회원가입   |   즐겨찾기   |   사이트맵   |   모바일
엘텍| NEW 신소재| 바이오 에너지| 제품소개| 게시판
게시판
> 공지사항
> 관련기사
> 겔러리
> 온라인문의
관련기사   > 게시판 > 관련기사
제 목 여름철 불면증 발마사지로해결하세요
작성자   관리자   작성일 2018-04-23 14:31:32 조회수 302
여름에는 온도와 습도가 높아 몸이 쉽게 처지고 스트레스도 더 많이 받는다. 그러다보면 짜증이 쉽게 나고 식욕도 준다. 이럴 때 간편하게 할 수 있는 발 마사지를 하면 막바지 여름을 상쾌하게 보낼 수 있다. 여름철 건강 유지에 도움되는 발 지압이나 마사지 방법을 소개한다.

열대야로 인한 불면증=발목 안쪽의 복숭아뼈 바로 아래 오목하게 들어가는 '조해혈〈그림①〉'을 3~4초 꾹 누른다. 이곳은 눈을 쉽게 감고 뜨게 하는 역할을 담당해 숙면에 도움이 된다.

휴가지에서 생긴 생리통=낯선 곳에서 갑자기 생리통이 생기면 당황하지 말고 복숭아뼈 6㎝ 아래 '통경2점〈그림②〉'을 3~4초 누르자. 다만 너무 강하게 많이 누르지는 않는 게 좋다. 두 부위(그림①,②)처럼 뼈가 쉽게 만져지는 부위를 심하게 압박하면 골막(뼈를 감싸는 막)이 손상돼 구역질이나 어지럼증, 걸을 때마다 통증이 생길 수 있으니 하루에 총 다섯번만 눌러준다.

경희대한의대 경혈학교실 채윤병 교수는 "안쪽 복숭아뼈에서 한 뼘 정도 위의 오목한 부위인 '삼음교〈그림③〉'를 눌러도 생리통이 주는 효과가 있다"고 말했다. 지압하는 손이 아프면 둘째 손가락을 구부려 튀어나온 관절 부위(손가락의 위에서 두 번째 관절)로 원형을 그리며(500원짜리 동전 크기) 문지른다.

가벼운 복통이나 식욕부진=위장 기능을 높여주는 마사지를 한다. 대전대 대전한방병원 척추관절센터 허동석 교수는 "비·위장 반사구(손·발 등 국소적인 부위에 전신의 각 기관을 담당하는 상응점)가 발바닥 중앙에 있기 때문에 발을 전체적으로 자극하는 것이 좋다"고 말했다.

의자에 앉은 뒤, 바닥에 캔이나 작은 홍두깨를 놓고 발 가운데 움푹 들어간 부위를 중심으로 앞뒤로 굴린다. 도구가 없을 땐 주먹을 쥐었을 때 튀어나온 관절(손가락뼈와 손허리뼈를 이어주는 관절)로 발바닥을 위아래로 쓸어준다. 통증이 느껴져야 한다. 천천히 눌러야 효과가 있으므로 앞뒤로 5초 정도 굴리는 동작을 아침 저녁으로 10번 반복한다.

사람의 발에는 인체 각 기관에 상응하는 반사구가 있어서 발의 특정한 부위를 지압하면 해당 기관의 혈액순환이 좋아진다. /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spphoto@chosun.com
자외선으로 인한 두통=발바닥의 뒤꿈치 쪽에서 가운데 방향으로 '3㎝ 지점인 두면혈과 9㎝ 지점인 안면혈〈그림④〉'을 볼펜 끝 둥근 부분이나 티스푼의 볼록한 부분으로 3~4초 누른다. 10회 반복한다. 굳은살이 있을 확률이 높아, 손보다는 도구를 이용하는 것이 낫다.

머리 반사구에 해당하는 엄지발가락을 바닥에 대고 5초 정도 밀듯이 힘을 주는 동작을 10회 반복해도 효과가 같다.

스트레스와 땀 해소=발바닥을 오므렸을 때 발바닥 가운데에 움푹 들어간 '용천혈〈그림⑤〉'을 두 엄지로 꾹꾹 누르거나 볼펜·티스푼으로 3~4초 간격으로 10회 눌러준다. 열은 위로 계속 올라가는 성질이 있는데, 이 부위를 자극하면 열을 아래 위로 골고루 분산시킬 수 있다.

마사지를 하기 전에는 반드시 손과 발을 비누로 깨끗이 닦는다. 강동경희대병원 한방침구과 우현수 교수는 "미지근한 물에 10분 정도 족욕을 하면 하체로 내려왔던 혈액이 상체까지 잘 순환돼 올라간다"고 말했다. 발이 건조하지 않게 수건으로 물기를 2~3차례 닦고 바디로션·풋크림 등을 바른다. 도구를 이용한 마사지를 할 때는, 도구를 깨끗이 씻은 후 과산화수소나 알코올로 소독한 다음에 쓴다.

 

양봉업(2021-06-27 17:53:12)
필 포든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의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자신이 넣은 두 골이 맨체스터 시티 커리어 중 가장 중요한 골이었다고 생각한다.



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끄는 팀이 합계 4-1로 ( toto365.net )승리해 클럽 역사상 두 번째로 4강에 올랐으며 필 포든은 홈과 원정에서 모두 골을 기록했다.



이번 시즌 16골을 넣은 포든은 시즌 내내 골문 앞에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으며, 토요일 첼시와의 경기에서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를 우승함으로써 더 많은 역사를 만들려는 시티의 노력이 계속되기를 바라고 있다.



"과거에 우리는 그러한 단계를 넘기 위해 고군분투해왔다"고 그는 말했다.



"팀에게 중요한 두 골을 넣기 위해서, 저는 그것이 앞으로 우리가 얼마나 큰 의미를 지녔는지 알고 있습니다."



"저는 분명히 그것들이 저의 가장 중요한 목표라고 말해야 할 것입니다. 저는 그냥 계속해 나가고 싶고, 바라건대 결승전에 출전하고 싶어요."



"저는 다른 경기와 ( noripolice.net )마찬가지로 결승에 진출할 것입니다. 그저 웃으면서 어떻게 진행되는지 지켜보죠."



"제가 어떻게 준비하느냐에 따라 아무것도 변하지 않을 것입니다. 모든 것이 똑같을 것입니다."



그는 결승 전날 21세가 된 아직 20세에 불과하며, 그의 발전은 과르디올라 감독에 의해 신중하게 관리되었다.



세대교체적 재능으로 널리 평가받는, 클럽 축구에서 가장 큰 경기를 향한 그의 여정은 매끄럽게 느껴질 수 있지만, 포든은 퍼스트팀 환경에서 인내심을 가져야 했다.



그 미드필더는 이번 시즌에 최고의 폼을 보여주며 보상을 받았고 그는 그것이 자신과 감독 모두의 노력의 결과라고 말한다.



그는 "일단 일어나 피곤하고 좀 우울해지는 날도 있지만 열심히 일하면 발전할 날"이라고 덧붙였다.



"저는 기분이 어떻든 매일 일어나서 훈련하기로 항상 결심했습니다.



"저는 제 자신을 계속 믿고 감독님을 믿었고 올해는 제게 정말 좋은 해였습니다."
MOD   DEL
이름   비밀번호

비밀글
     
     11. 건강상식
오늘방문자 : 11    전체방문자 : 31,053
개인정보취급방침       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      온라인문의
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신현리 412-12    TEL: 010-3519-8373    FAX: 031-719-5059
Copyright (c) 엘텍바이오 All rights reserved.   Product by GMglory